골수 조혈모세포 촉진제 그라신 주사제 투여

2012/일기장 2012.07.16 22:43

골수기증을 하기 위해서는 방법에 따라 미리 촉진 주사를 맞아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촉진제의 종류는 몇가지가 있는데 그 중에서 많이 사용되는 것이라면 기린약품에서 만든 그라신, 동아제약에서 만든 류코스팀, 중외제약에서 만든 뉴트로진이 있습니다. 조혈모세포 촉진제를 수술하기 위한 입원을 하기 3일 전부터 꼬박꼬박 맞아야합니다. 체내에 조혈모세포를 많이 만들어서 기증할 때 충분한 양을 뽑기 위해서죠.

아무튼 제가 맞는 조혈모세포 촉진제는 기린약품에서 만든 그라신이라는 약입니다. 하루에 주사 두방씩 3일 동안, 그러니까 총 6개의 주사를 맞는 셈이군요.

집으로 온 촉진제 포장을 뜯어보니..

 

 

보존을 위한 아이스팩과 제가 맞아야하는 주사가 들어있었습니다. 하루치를 팩에다가 잘 포장해놨네요. 바늘과 주사기, 그리고 알코올 솜. 부작용을 가라 앉히기 위한 타이레놀도 동봉해 주신다고 하셨는데.. 없네요. 깜빡하셨나 봅니다.

 

 

주사는 상박에 맞습니다. 삼두가 있는 쪽이라고 보시면 되겠네요. 어렸을 때 예방접종 맞듯이 근육에다가 투여를 합니다.

 

어제와 오늘은 투여받았고 이제 내일 투여받고 18일 수요일에 입원하게 되는군요. 몸에서 슬슬 부작용(?)이 생기는 듯 합니다. 일요일에 맞았을 때는 아무렇지 않았는데 오늘 주사를 투여받고 나니 허리에 통증이 장난이 아니군요. 투여자 2명 중 1명꼴로 요통이 발생한다고 하니 저에겐 맞지 않는 약물인 듯 합니다.

그 외 일어나는 부작용으로는 두통(약 20%), 관절통(약 15%), 고열(약 12%) 정도로 나타난답니다. 주로 요통이나 관절통이 일어나는 이유는 골수, 즉 조혈모세포가 많은 곳이 뼈 속이기 때문입니다. 뼈 속에서 골수를 계속 만들다 보니 이런 통증이 생긴다고 하는군요. 참고하세요~

신고

조혈모세포기증(골수기증)

2012/일기장 2012.07.14 20:48

어느 날 갑자기 걸려온 전화. 나의 도움이 필요하단다. 무엇인지 자세히 들어보니 내가 예전에 골수기증에 서약을 했었는데 마침 이번에 나와 유전자가 일치하는 백혈병 환자를 찾았다는 것이다. 고로 나의 골수가 필요하다는 말. 골수기증 서약했었지.. 헌혈의 집에서 골수기증하면 금액이 높은 문화상품권을 준다고하여 아무 생각없이 싸인을 했었던 기억이 난다.

아무튼 헌혈도 여러번해서 헌혈유공장 금장도 받고, 골수기증에는 큰 거부감이 없었던 나로써는 흔쾌히 한다고 했다. 그리고 6월 중순쯤 나를 찾아온 간호사. 유전자가 정말 확실히 일치하는지 검사를 위해 다시 채혈했고, 골수기증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를 들었다.

그리고 보여준 관련 자료들.

 

골수기증에 대한 내용이 들어있는 파일. 기증 방식과 맞아야 하는 주사 등 많은 자료가 있다.

 

내가 언제 파일을 열어보니 첫 페이지에 내가 언제 골수기증에 서약했는지 잘 알려준다.

아무튼 채혈 한 결과 유전자는 잘 일치한다고 해서 정밀검사까지 받게 되었다. 다행히 몸에도 아무런 이상이 없고, 다만 마음에 걸리는 것이 골수기증에는 보통 2~3달 정도 기간을 잡고 이루어지는데 나는 불과 한달만에 초스피드로 진행되게 되었다. 환자가 위독한 상태인가? 아무튼 7월 18일 입원해서 20일 퇴원 예정으로 되어 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동 | 순천향대학교서울병원
도움말 Daum 지도